텔레비전의 꾀병(제멋대로 휴가 시리즈 4)

텔레비전의 꾀병(제멋대로 휴가 시리즈 4)

  • 책
  • 텔레비전의 꾀병

    (제멋대로 휴가 시리즈 4)

    저자 : 무라카미 시이코

    그린이 : 하세가와 요시후미

    옮긴이 : 김숙

    출간일 : 2016년 4월 15일

    형태 : 154x216mm, 양장본, 79쪽

    가격 : 10,000원

    대상 연령 : 7세 이상

    ISBN : 978-89-6635-046-9
    ISBN : 978-89-6635-033-9(세트)

책소개

 

<책 소개>

 

텔레비전이 느닷없이 하루 휴가를 달라고 한다.

하필 일요일에 꾀병이라니, 말도 안 돼!

 

텔레비전 ‘파란돌이’가 열도 나고 배도 아프다고 꾀병을 부리더니,

자기는 늘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기만 했지 자기는 하루도 쉬질 못 했다나 뭐라나.

그러더니 하루 휴가를 내 주지 않으면 다시는 일을 안 하겠다고 엄포를 놓는다.

결국 하루 쉬게 된 파란돌이는 겐이치가 초대 받은 친구 생일 파티에 따라 간다.

파란돌이의 장기 자랑은 마술쇼라고 하는데 대체 어떤 마술을 부리는 걸까.

그나저나 이제 겐이치 네 식구들은 다시는 텔레비전을 볼 수 없는 것일까?

 

* 텔레비전 보기와 학교생활의 균형을 맞춰가는 1, 2학년이 읽으면 좋을 책

 

‘제멋대로 휴가 시리즈’ 4탄에서는 어느 집에나 하나쯤 있는 텔레비전을 의인화하였다.

파란 눈을 한 텔레비전이 자기를 텔레뚜비 ‘파란돌이’리고 소개한다. 그러고는 스륵 쭉, 팔과 다리를 내더니 하루 휴가를 얻어 쉬고 싶다고 하자, 겐이치 가족은 하필 일요일에 꾀병을 부리냐고 핀잔을 준다.

그러자 사람들을 즐겁게 해 주는 일을 하느라 자신은 단 하루도 쉬지 못했다는 텔레비전의 말에 엄마 아빠는 겐이치에게 파란돌이를 친구 생일 파티에 데려가 같이 놀다 오라고 부추긴다. 결국 겐이치는 데리고 나나 네 집으로 간다.

장기 자랑 때 겐이치와 친구들은 파란돌이가 보여주는 이상하고 신기한 마술 세계를 경험한다. 그런데 심술만 부리던 심술이가 욕심까지 부려 친구들 생일 케이크까지 혼자 다 먹어치운다. 그러자 파란돌이는 심술이에게 살짝 벌을 준다. 마술을 풀어주지 않아 심술이는 끝내 자기 옷을 되찾지 못 하게 된 거다. 심술이가 어쩔 수 없이 나나의 표범 원피스를 그대로 입은 채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에선 아이들은 통쾌한 웃음을 참을 수 없을 것이다.

 

‘제멋대로 휴가 시리즈’ 4탄 역시 물건에게도 마음이 있다고 느끼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유감없이 대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물질과잉 시대를 사는 현대 아이들에게 물건의 소중함이나 고마움을 느끼게 살짝 교훈까지 녹여놓은 것도 이 이야기의 빼어난 점이다.

<냉장고의 여름방학> 과 <책가방의 봄 소풍>, <전기밥솥의 가을 운동회에>에 이은 <텔레비전의 꾀병>도 귀엽게 티격태격 하는 아이들 모습이 사랑스럽고, 사이사이 터지는 위트에 절로 미소 짓게 되는 즐거운 동화다.

 

<본문 발췌>

 

“가전제품 수리점이 몇 시부터지, 엄마?”

내가 그렇게 말한 바로 그때, 천천히 텔레비전 화면에 눈과 코와 입이 스륵스륵 떠올랐다.

그러더니 무서운 도사 할아버지 같은 눈으로 텔레비전이 이쪽을 노려보며 이렇게 말했다.

“텔레비전, 안 망가졌거든.”

“아, 깜짝! 뭐야, 이 녀석.”

“이 녀석이라니, 겐이치. 내 이름은 텔레뚜비의 파란돌이. 봐, 내 눈동자가 파랗잖아.”

아닌 게 아니라, 빛이 나올 것처럼 눈동자 색깔이 파랬다.

텔레비전이 하는 말을 듣고 아빠가 히죽 웃더니, 바로 말을 받았다.

“아하! 그렇군그래. 텔레토비가 아니라 텔레뚜비, 보라돌이가 아니라 파란돌이. 허허허, 요거 썩 괜찮은 녀석인걸.”

아빠는 재치 있는 말장난만 하면 무조건 괜찮은 녀석으로 보이는 모양이다. – p.17-18

 

무서워 보였던 파란돌이 눈이 갑자기 축 처지며 부드러운 눈빛으로 변했다.

그러고는 파란돌이가 슝, 슝, 두 다리를 뻗어 뚜벅뚜벅 걸어오더니 내 손을 잡고 흔들었다.

“그나저나 겐이치, 넌 어째 금세 알았대?”

엄마 말에 내가 샐샐 웃었다.

“에이, 엄마. 그건 애들이 꾀병 부릴 때 쓰는 말이잖아.”

“하긴. 근데 텔레비전이 애도 아니고 웬 꾀병!”

하더니, 엄마가 꼭 벌레라도 씹은 표정으로 파란돌이를 째려봤다.

“네, 그렇습니다. 저, 꾀병부리는 거 맞습니다. 꾀병을 부려서라도 오늘 하루 휴가를 얻고 싶어서요, 어머니. 저도 좀 쉬고 싶다고요. 그러니 오늘 하루만 땡땡이 좀 치겠습니다.”

파란돌이가 너무나 당당하게 말하는 바람에 다들 입을 딱 벌린 채 할 말을 잊었다.

-p.22-23

 

“생각해 보세요, 지금까지 늘 저만 여러분을 즐겁게 해 드렸잖아요. 가끔은 저도 좀 놀게 해 주세요. 안 그러면 쭉 일 안 할지도 몰라요, 헹!”

파란돌이가 막무가내로 떼를 썼다.

“흠, 듣고 보니 그도 그러네. 겐이치, 쟤가 즐거워할 만한 일 뭐 없겠냐? 한번 해 줘 봐라!”

아빠가 슬쩍 나한테 떠넘겼다.

너무 갑작스러워서 뭘 해 보여 줘야 할지 떠오르지 않았다.

“참, 겐이치. 오늘 너, 나나 생일 파티 때 수수께끼 놀이 할 거라고 하지 않았니?”

엄마가 떠밀 듯 내 어깨를 툭툭 쳤다.

-p.24

 

드디어 장기 자랑 시간이다.

첫 번째 발표자는 마이카.

“귀신 흉내를 내겠습니다.”

그러더니 바로 이상한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으히히히, 킬킬킬. 항먀 훙갸 응냐 호먀~”

무슨 소린진 하나도 모르겠지만, 엄청난 괴성에 눈을 뒤집어 깐 표정이 어찌나 웃기는지 다들 배꼽을 잡고 깔깔댔다.

다음 차례는 카렌.

“풍선 터뜨리기를 하겠습니다.”

그러고선 먼저 풍선을 빵빵하게 불었다.

“너, 설마 진짜로 터뜨릴 건 아니겠지?”

파란돌이가 물었다.

나도 더럭 겁이 났다.

카렌은 우리 말은 들은 척도 않고 빵빵하게 부풀린 풍선을 옷 속에 집어넣었다.

점점 손에 힘을 줘 풍선을 찌부러뜨린다.

-p.34-35

 

나나가 부엌에서 슈크림을 가지고 와서 모두에게 나눠 줬다.

나는 물론이고, 파란돌이도 친구들도 맛있게 잔뜩 먹었다.

“그건 그렇고, 내 옷은 어디로 간 거야?”

심술이가 그제야 파란돌이에게 물었다.

“글쎄다. 텔레비전 속 이상한 나라에서 네 옷만 길을 잃어 버렸나 본데, 이를 어쩐다?”

파란돌이가 애써 웃음을 참으며 말했다.

결국 심술이는 나나 원피스를 그대로 입은 채 집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가슴 한복판에서 커다란 표범이 매서운 눈으로 째려보고 있는 그 원피스를 입고 말이다.

-p.67

 

나는 파란돌이를 가만히 바라보았다.

“예를 들면 말이야, 똑같은 친구들과 같이 있어도 공부할 때하고 소풍 갈 때하고는 기분이 다르잖아?”

“맞아. 공부 때는 별로 안 즐거워.”

“왜 그럴까?”

“그거야 뻔하지. 공부할 때는 얘기를 나누거나, 술래잡기를 하거나, 도시락을 먹거나, 그런 일을 할 수가 없으니까.”

“그렇지? 우리가 막 움직일 때 마음이 즐겁다, 재밌다, 그렇게 느껴지는 거잖아.” -p.73

<저자 소개>

 

글 무라카미 시이코

 

1969년 미에현 출생. 『카메키치의 추천자유연구』로 제37회 일본아동문학가협회 신인상을, 『냉장고의 여름방학』으로 제17회 히로스케동화상을 받았습니다. 주된 작품에 「카메키치」 시리즈, 「모모이로 여관의 후쿠코 씨」 시리즈, 「제멋대로 휴가」 시리즈, 『모두의 마음』 『우리 집 전쟁』 등이 있습니다.

 

그림 하세가와 요시후미

 

1961년 오사카 출생. 『배짱 할머니의 죽』으로 제34회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책상을, 『이로하니호헤토』로 제10회 일본그림책상을, 『내가 라면을 먹고 있을 때』로 제13회 일본그림책상을, 제57회 소학관아동출판문화상을 받았습니다. 주된 작품에 「괜찮아, 괜찮아」 시리즈, 「빵집의 로꾸」 시리즈, 「제멋대로 휴가」 시리즈, 『유치원에 가기 싫어』 『아빠, 잘 있어요?』 등이 있습니다.

 

옮김 김 숙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1992년까지 일본에 머물렀습니다. 귀국 후 그림책 전문서점을 열어 좋은 그림책 읽기 모임을 이끌었고, SBS의 애니메이션 번역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날지 못하는 반딧불이』 『100층짜리 집』 시리즈 등 여러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 『그 여자의 가위』가 있습니다. 김하루라는 필명으로 그림책 『학교 처음 가는 날』 『똥 똥 개똥 밥』 『봄이 준 선물』 『노도새』와 동화책 『한국 아이+태국 아이, 한태』 『소원을 이뤄 주는 황금 올빼미 꿈표』를 썼습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