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아빠가 최고야(헝겊 고양이 양코 시리즈 2)

세상에서 아빠가 최고야(헝겊 고양이 양코 시리즈 2)

  • 책
  • 세상에서 아빠가 최고야(헝겊 고양이 양코 시리즈 2)

    저자/그린이 : 히구치 유코

    옮긴이 : 김숙

    출간일 : 2018년 5월 3일

    형태 : 154x216mm, 양장본, 120쪽

    가격 : 13,000원

    대상 연령 : 7세 이상

    ISBN 978-89-6635-084-1

    ISBN 978-89-6635-083-4 (세트)

책소개

<책 소개>

 

『세상에서 네가 최고야』에 이은

헝겊 고양이 양코의 두 번째 이야기.

 

버림받은 아기 고양이를 거둬 자식처럼 정성껏 돌보는 헝겊 고양이 양코와 양코를 따뜻하게 지켜보며 할 수 있는 힘껏 양코와 아기 고양이를 도와주는 주변 고양이들. 그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통해 살아있는 존재는 누구나 다 소중하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 책은 세상에는 선의와 악의가 있다는 것을 이해한 양코가 어떻게 하면 더 사랑받을까, 어떻게 해야 버림받지 않을까만 생각하던 과거의 수동적인 모습에서 벗어나 보호가 필요한 약한 존재에게 애정을 쏟으며 적극적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그린다.

버려진 고양이를 발견해 키우는 양코의 표정과 행동 하나하나가 애틋하고 절절하다. 그리고 심술 고양이의 배려, 서점의 든든한 고양이, 사랑하는 아빠와 헤어지기 싫은 피노의 기분 등을 아이들은 우선 그림만으로도 충분히 헤아릴 수 있을 것이다.

병약하여 팔 수 없는 고양이를 눈도 뜨기 전에 내다버린 인간의 악의는 절망적이다. 그 사실을 알게 된 아기 고양이는 당연히 자신은 쓸모없는 존재라고 생각하며 슬퍼한다. 하지만 인간에게는 약한 존재를 지키는 선의가 본능으로서 존재하는 것 또한 진실이다. 아빠 양코와 주변 사람들이 쏟는 사랑을 충분히 느끼며 아기 고양이는 마음이 훌쩍 자란다. 나쁜 일도 좋은 일도 있는 이 세상이지만 ‘쓸모없는 고양이’는 없다. 즉, 세상에는 ‘쓸모없는 아이’는 없다. 이 책은 살아있는 존재는 누구나 하나하나 다 소중하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렇듯 작가는 이 작은 책에 입양 문제, 애완동물 업계의 어둠, 힘을 합해 버려진 아이를 지키는 공동 육아 문제뿐 아니라 아이의 안전과 인권 문제까지를 구석구석에 적당히 잘 깔아 놓았다. 그래서 처음에는 그림의 아름다움에 빠져들었다가 나중에는 묵직한 감동을 얻으며 책을 덮게 될 것이다.

끝으로 이 책의 고양이들이 입고 있는 화려한 색채의 가지가지 옷은 독자의 눈을 즐겁게 하는 멋진 덤이다. 어른이 입기에 무리라면 아이 옷으로 만들어 근사하게 입히고 가족 나들이라도 하고 싶어질 만큼 세련되고 아름다우니.

이 옷으로 만들어 근사하게 입히고 가족 나들이라도 하고 싶어질 만큼 세련되고 아름다우니.

 

<차례>

 

  1. 양코, 세상을 알다
  2. 운명의 만남
  3. 양코, 아빠가 되다
  4. 아기 고양이와 동물 병원에
  5. 동물 병원 의사의 말
  6. 눈을 뜬 아기 고양이
  7. 든든한 책방 고양이
  8. 행복한 양코
  9. 아빠랑 똑같고 싶어
  10. 쑥쑥 자라는 아기 고양이
  11. 느닷없이 찾아온 이별
  12. 아기 고양이의 행방
  13. 아기 고양이와 다시 만나다
  14. 쓸모없는 고양이?
  15. 또 만날 수 있을 거야

 

<본문 발췌>

 

양코는 떨리는 손으로 갈색 뭉치에 손을 갖다 댔어요. 뭉치는 세 개였어요.

그런데 고양이는 차가웠어요. 부드러워야 할 몸이 마치 밖으로 내던져 버린 헝겊 인형 같았어요. 양코에게 진짜 고양이란 부럽기 짝이 없는 존재인데 말이에요.

눈에서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지도 못하고 양코는 그 차가운 몸을 손으로 쓸어 주었어요.

그러자 그 가운데 한 마리가 조금 움직였어요. 서둘러 안아 올려 얼굴을 들여다보니

눈도 뜨지 못한 아기 고양이가 아직 살아 있었어요. -p.12

 

양코는 아기 고양이의 감은 눈에서 눈곱을 부드럽게 떼어 낸 다음 서둘러 몸을 따뜻하게 감싸 주었어요.

“아기 고양이가 먹을 수 있는 우유를 준비해 두었어.”

심술 고양이 배려 덕분에 아기 고양이는 새근새근 잠이 들었어요.

“이봐, 양코. 네가 얘를 돌볼 거지? 네가 하루 온종일 얘를 데리고 있으면 너네 꼬마에게 안 들키고 잘 넘어가려나 몰라?”

심술 고양이는 걱정스레 말하면서 천에 둘둘 싸 놓은 아기 고양이를 양코에게 가만히 건네주었어요.

그 작은 줄무늬 고양이를 들여다보고 있자니 양코는 뭐든지 해 주고 싶다…는 생각이 가슴 깊은 곳에서 마구 솟구쳐 올랐어요. -p.16

 

양코는 다음날, 누나 고양이에게 아기 고양이를 데려갔어요.

누나 고양이는 전에 양코와 아노말로가 강에서 구해 주었던 아기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어요.

그 아기 고양이는 그때보다 꽤 자라 꼬마 고양이가 되어 있었어요.

“아, 어느새 나랑 비슷한 키로 자랐네.”

응석받이 여자애 같은 꼬마 고양이는 꼬리를 흔들면서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이쪽을 바라보았어요.

누나 고양이는 아기 고양이를 발견한 장소를 듣더니 어쩐지 슬퍼 보이는 얼굴로 말했어요.

“네가 아기 고양이를 구해서 정말 다행이다.”

누나 고양이는 어려운 일이 있으면 언제든 찾아와 얘기하라는 말을 덧붙였어요. -p.22

 

그걸 본 심술 고양이가 동물 병원에 데려가 보라고 했어요.

“병원이란 데는 어떤 곳이야?”

양코가 이렇게 물었더니 심술 고양이 얼굴이 무섭게 싹 변했어요.

여러 가지 일이 있었나 보구나… 하며 심술 고양이를 살피다가 양코는 병원에 대해서는 더는 아무것도 묻지 않기로 했어요. -p.28-29

 

한 번은 심술 고양이가 어지른 걸로 오해한 꼬마네 엄마한테 죄 없는 심술 고양이가 혼나기도 했어요.

심술 고양이도 아기 고양이를 아주 예뻐하기 때문에 할 수 없이 고스란히 죄를 뒤집어쓰고 말았어요. -p.63

 

입을 꾹 다문 채 곤란한 얼굴로 앉아 있던

아기 고양이가 한참 만에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말했어요.

“나, 쓸모없는 고양이였잖아요!”

그러자 책방 주인이 나지막이 물었어요.

“어디서 그런 말을 들은 거야?”

“아무도 데려가려고 하지 않아서

쓰레기처럼 내다버린 고양이라는 거, 다 들었다고요.”

아기 고양이는 더는 참지 못하고 울음을 터뜨렸어요. -p.104

 

<저자 소개>

 

글 • 그림 히구치 유코

화가. 다마미술대학교를 졸업하였습니다. 지은 책으로 『세상에서 네가 최고야』 『규스타브』 『히구치 유코 작품집』 『두 마리 고양이』 『보리스 그림일기』 등이 있습니다.

higuchiyuko.com

 

옮김 김숙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5년간 일본에 머물렀습니다. 귀국 후 그림책 전문서점을 열어 좋은 그림책 읽기 모임을 주도하였고, SBS의 애니메이션 번역을 거쳐 출판기획과 번역 일을 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날지 못하는 반딧불이』 『100 층짜리 집』 시리즈, 『세상에서 네가 최고야』 등 여러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 『그 여자의 가위』가 있습니다. 김하루라는 필명으로 그림책 『학교 처음 가는 날』 『똥 똥 개똥 밥』 『봄이 준 선물』 『노도새』 『학교에 간 언니』와 동시집 『종우 화분』 등을 썼습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