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책
  • 저자 : 다니카와 슌타로

    그린이 : 쓰카모토 야스시

    옮긴이 : 김숙

    출간일 : 2017년 8월 5일

    형태 : 216x216mm, 양장본, 32쪽

    가격 : 11,000원

    대상 연령 : 4세 이상

    ISBN : 978-89-6635-070-4

    선정/수상 : 목동피리상 수상

책소개

<책 소개>

 

똥 그림책 가운데 단연 걸작, 다니카와 시인의 똥 이야기!

 

똥을 주제로 한 책은 많지만, 또 똥을 표현한 책도 많지만, 이 그림책은 걸작 가운데 걸작입니다. 자신 몸 안에서 나오는 무척이나 신기한 존재, 대단히 중요한 존재인 똥에 대해 이 그림책만큼 잘 알게 해 주는 책은 또 없을 것입니다.

똥이란 뭘까? 더러운 것? 부끄러운 것? 피해야 할 것? 천만의 말씀! 더러운 것도 부끄러운 것도 피해야 할 것도 아닐 뿐더러, 없으면 곤란하지요. 안 나오면 정말 큰일이지요.

바퀴벌레 똥은 작고, 코끼리 똥은 크고, 모양도 색깔도 가지가지이고, 똥을 먹은 벌레도 있고, 나무나 풀을 자라게도 하는 똥. 그런데 아무리 예쁜 사람도 똥을 누고, 아무리 훌륭한 사람도 똥을 눈다고, 딱 그만큼만 군더더기 없이 간결하고도 쉽게 씌어 있어, 나이가 꽤 적은 유아들에게 읽어 주기에도 좋습니다.

똥 그림도 아주 박력이 있습니다. 사람 얼굴처럼 눈과 입이 있는 표지의 똥 그림은 아이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만하고, 한번 잡으면 누구라 할 것 없이 실실 웃으면서 끝까지 손에서 놓지 못할 것입니다.

앞 표지에서 배를 살살 문지르며 뭔가 불편해 보이던 아이가 책 안에서 다 해결을 하고는, 뒤표지에서 아주 편안한 얼굴로 기분 좋게 웃고 있네요. 보는 사람조차 시원하게.

자기 전에 읽으면 잠을 잘 잘 수 있게 해 주고, 아침에 읽으면 시원하게 쑥~ 잘 나오게 해 줄 테니 책이면서 약이라고 해야 할까요?

 

<본문>

 

바퀴벌레 똥은 작아

코끼리 똥은 커다래

 

똥은 모양이 가지가지야

 

돌멩이같이 생긴 똥

볏짚같이 생긴 똥

 

똥은 색깔도 가지가지야

 

똥은 풀이나 나무를 자라게 해

똥을 먹는 벌레도 있어

 

아무리 예쁜 사람 똥도 냄새가 나

아무리 훌륭한 사람도 똥을 누지

 

똥아,

오늘도 힘차게 쑥 나와 줘

 

바퀴벌레 똥은 작아

코끼리 똥은 커다래

 

똥은 모양이 가지가지야

 

돌멩이같이 생긴 똥

볏짚같이 생긴 똥

 

똥은 색깔도 가지가지야

 

똥은 풀이나 나무를 자라게 해

똥을 먹는 벌레도 있어

 

아무리 예쁜 사람 똥도 냄새가 나

아무리 훌륭한 사람도 똥을 누지

 

똥아,

오늘도 힘차게 쑥 나와 줘

 

<저자 소개>

 

글 다니카와 슌타로(谷川俊太郞)

 

1931년 도쿄에서 철학자 아버지와 피아니스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18세 무렵부터 시를 쓰기 시작했으며, 1952년 『20억 광년의 고독』을 출간했고, 1962년 『월화수목금토일의 노래』로 일본 레코드상 작사상, 1975년 『마더구스의 노래』로 일본번역문화상, 1982년 『나날의 지도』로 제34회 요미우리문학상, 1993년 『세상 모르고』로 제1회 하기와라 사쿠타로 상, 2010년 『트롬쇠 콜라주』로 제1회 아유카와 노부오 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그림책, 에세이, 번역, 각본, 작사 등에서도 폭넓게 활약하고 있습니다. 대표작으로 『다니카와 슌타로 시집』 등이 있고, 『말놀이 노래』 『우리는 친구』 『만들다』 등 어린이를 위한 시와 동화, 그림책도 많이 썼습니다.

 

그림 쓰카모토 야스시(塚本やすし)

 

1965년 도쿄에서 태어났습니다. 유명 작가들과 수많은 삽화 작업을 해 온 화가이자 그림책 작가이며,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글과 그림을 같이 한 『생선이 무서워』와 그림만 그린 『고마워 죽어 줘서』 『매일매일 내 맘대로 일기』가 있습니다.

 

옮김 김숙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1992년까지 일본에 머물렀습니다. 귀국 후 그림책 전문서점을 열어 좋은 그림책 읽기 모임을 이끌었고, SBS의 애니메이션 번역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100층짜리 집』 시리즈, 『날지 못하는 반딧불이』 『우리는 친구』 『만들다』 등 여러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 『그 여자의 가위』가 있습니다.

김하루라는 필명으로 그림책 『학교 처음 가는 날』 『똥 똥 개똥 밥』 『봄이 준 선물』 『노도새』 『이야기보따리를 훔친 호랑이』와 동화 『한국 아이+태국 아이, 한태』 『소원을 이뤄주는 황금 올빼미 꿈표』를 썼습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