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마리 아기 곰

두 마리 아기 곰

  • 책
  • 두 마리 아기 곰

    저자/사진 : 일라

    옮긴이 : 이향순

    출간일 : 2009년 10월 30일

    형태 : 226x286mm, 양장본, 32쪽

    가격 : 9,000원

    대상 연령 : 4세 이상

    ISBN : 978-89-89863-84-7
    ISBN : 978-89-89863-82-3(전2권)

    선정/수상 : 목동피리상 수상

책소개

여성 동물 사진가 일라의 사진 그림책 2권 동시 출간!

 

– 엄마의 당부를 잊고 신나게 놀다가 길을 잃은 두 마리 아기 곰은 어디서 어떻게 다시 엄마를 만나는 걸까요? –

 

<책 소개>

 

노는 데 정신이 팔려 멀리 나가면 길을 잃는다는 엄마의 말을 잊은 두 마리 아기 곰은 숲 속에서 길을 잃는다. 호수도 헤엄치고, 외나무다리도 건너고, 또 송아지와 말과 병아리에게 물어보지만 엄마를 찾지 못한 아기 곰들은 너무나 지쳐 그만 잠이 들어 버리는데……. 숨바꼭질도 하고 씨름도 하며 노는 두 마리 아기 곰의 다양한 모습들은 장난꾸러기 아이들을 보는 것처럼 웃음을 자아낸다. 동물 사진의 선구자 일라가 직접 아기 곰들을 기르면서 찍은 생생한 사진 그림책.

 

<본문 발췌>

추운 겨울 동안 땅 속 따뜻한 굴 속에서 아기 곰 두 마리가 태어났습니다.

오누이 아기 곰입니다. 엄마 곰은 커다랗고 털이 반들반들한 아주 멋진 곰이었습니다.

아기 곰들은 봄이 오기를 기다려 바깥으로 나왔습니다. 어서 빨리 햇볕을 쬐고 싶고,

풀과 꽃이 보고 싶었습니다.

어느 날, 엄마 곰이 말했습니다.

“엄마는 꿀을 가지러 갔다 올 테니 너희들은 여기서 기다리고 있어. 금세 돌아올 거야.

멀리 나가면 안 된다. 그랬다간 길을 잃을지도 몰라.” – p. 2

 

이윽고 꼭대기에 올라 주위를 빙 둘러보았습니다. 거기에선 멀리, 아주 멀리까지

보였습니다. 들판도 숲도 밭도 보입니다.

하지만 집과 엄마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기 곰들은 갑자기 겁이 났습니다.

“우리, 길을 잃었나 봐. 이제 집에 돌아가고 싶어. 엄마가 보고 싶어. 엄마-”

한 마리가 큰 소리로 울기 시작했습니다. – p. 16

 

그건 송아지였습니다. 아기 곰들은 송아지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송아지도 아기 곰들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 엄마 못 봤니?” 하고 아기 곰이 물었습니다.

“아니, 못 봤는데.” 하고 송아지가 대답했습니다.

“나는 이 목장에서 한 발짝도 나가본 적이 없어서 말야. 저기 말에게 물어보는 게 어때? 말은 여기저기 다니니까 어쩌면 너희 엄마를 봤을지도 몰라.”

아기 곰들은 말에게 가서 물어보았습니다.

“저, 아저씨. 혹시 우리 엄마를 못 보셨나요?”

“아니, 난 못 봤는데.” 말이 말했습니다.

“저 병아리에게 물어보렴. 쟤도 어쩌다 엄마하고

스물한 마리 형제들과 떨어지게 되었다더라.”

그래서 아기 곰들이 물어보기는 했지만,

병아리는 너무 어려 아무 말도 못했습니다.

병아리가 한 말이라곤 삐악 삐악 삐악 하는

소리뿐이었습니다. – p. 22-23

 

그 때 까마귀가 훌쩍 날아오더니 아기 곰들을 혼냈습니다.

“못된 녀석들이구나, 너희들. 엄마가 하는 말을 안 들으니까 이렇게 되는 거야.

엄마 말을 잘 들었다면 길을 잃지 않았을 거 아냐?”

가엾게도 두 마리 아기 곰은 배가 고프고 겁도 나서 어쩔 줄 몰랐습니다.

게다가 너무 지쳐서 한 걸음도 더 걸을 수 없었습니다. – p. 27

 

두 마리 아기 곰은 풀 위에 벌렁 누워 버렸습니다. 그러다가 그만 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서로 코와 코를 딱 마주대고서.

그러면 엄마 곰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엄마 곰은 꿀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엄마 곰은 걱정이 되어 곧바로 아기 곰들을 찾으러 나갔습니다. 그러자 아까 그 까마귀가 아기 곰들이 있는 곳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아기 곰들을 무섭게 혼내긴 했지만, 사실은 아주 착한 까마귀였지 뭐예요? – p. 29

 

<옮기고 나서>

헝가리 인 아버지와 유고슬라비아 인 어머니를 둔 일라는 1911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습니다. 원래는 조각가가 되려고 미술을 공부하였으나, 아직 사진이 생소하던 시대에 과감하게 동물 전문 사진가의 길을 택한 여성 사진가입니다.

동물들이 좀처럼 보여주지 않는 표정을 찍기 위해 일라는 때로 한 달 이상이나 한 동물과 붙어 지낸 적도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사진 속 동물들은 모두 가족이나 친구들 앞에서만 보일 수 있는 스스럼없는 표정을 하고 있습니다.

일라는 1940년 미국으로 이민하였고, 뉴욕에 동물 전문 사진 스튜디오를 세웁니다. 그리고 그림책을 만들기 위해 뉴욕의 아파트에서 실제로 아기 사자와 아기 곰을 키우기도 했습니다. 일라에게 어떤 동물이 가장 좋으냐고 물었더니 “지금 찍고 있는 동물이 가장 좋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두 차례 세계대전을 겪으면서 일라는 빈, 부다페스트, 베오그라드, 파리, 유욕 등 세계 각지에서 생활하였고, 나아가 야생동물을 촬영하기 위하여 인도와 아프리카까지 다니며 대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동물을 접했습니다.

그 후 일라는 스튜디오에서가 아니라 가능한 한 자연에 가까운 상태에서 야생동물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합니다. 그녀가 찍은 동물들의 깊은 눈빛을 보고 있으면 그녀의 인격이나 인생도 사진에 뒤지지 않을 만큼 매력적일 것이라는 걸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러다가 1955년, 일라는 인도에서 소들이 끄는 우차 경기를 촬영하던 중 지프에서 떨어져 목숨을 잃고 맙니다. 44세 때의 일입니다.

 

이 그림책을 우리나라에 소개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 책을 통해 아이들과 함께 일라의 생생하고도 유쾌한 사진의 세계를 깊이 맛보시기 바랍니다. – 이향순

<저자 소개>

글 ․ 사진 일라(Ylla 1911~1955)

본명 카밀라 코플러(Camilla Koffler).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습니다. 조각을 배운 후 사진가 에르지 랜도(Ergy Landau)에게 제자로 들어가 사진가의 길로 들어섰습니다. 1940년 미국으로 이민, 뉴욕에 동물 전문 사진 스튜디오를 세웠습니다. 생생한 동물들의 표정을 담은 사진 그림책으로 『졸려요 졸려요 아기 사자』『두 마리 아기 곰』등이 있습니다.

 

옮김 이향순

서울대학교 영어교육과를 거쳐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에서 아일랜드 근대극에 나타난 유랑민 연구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전공인 아일랜드 문학 외에 한국영화 연구도 몰두하고 있습니다. 또한 좋은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에도 관심을 갖고 『할머니 집 가는 길』『난 싫다고 말해요』 『꼬마 곰곰이의 처음 학교 가는 날』(꼬마 곰곰이 시리즈 1) 『꼬마 곰곰이의 남쪽 나라 여행』(꼬마 곰곰이 시리즈 2) 『꼬마 곰곰이의 겨울 이야기』(꼬마 곰곰이 시리즈 3) 『두 마리 아기 곰』『졸려요 졸려요 아기 사자』 등의 그림책을 번역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조지아대 비교문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 서평>

-일라의 동물 사진 그림책 2권을 출간하면서…

‘이 한 편의 이야기가 태어나기까지 작가는 얼마나 많은 사진을 찍었을까’

이 책을 읽고 나서 가장 먼저 든 생각입니다. 고작 32페이지의 얄팍한 그림책이지만 한 페이지와 다음 페이지 사이에 들어 있는 수많은 사진들이 그야말로 파노라마처럼 머릿속으로 지나갔습니다.

그러면서 2004년에 작고한 프랑스의 사진작가 까르띠에 브레송의 말이 떠올랐습니다.

 

“카메라는 나에게 스케치북이며 영감과 즉흥성을 표현할 수 있는 도구이고, 사진 촬영은 사물과 자기 자신에 대한 상당한 존경심을 필요로 한다.”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마냥 바라보기만 해야 한다. 바라본다는 것 그리고 그것을 배우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다. 시간도 무한정 든다. 더욱 중요한 건 바라보는 작업을 진지하게 해야 한다는 점이다.”

 

인물 사진을 즐겨 찍은 까르띠에 브레송과 달리 동물 사진가의 길을 택한 일라는 서로 대상은 달랐지만 사진에 대한 열정만은 다르지 않았을 것입니다.

동물 사진의 선구자로 알려진 일라가 활발하게 활동하던 1930~40년대는 까르띠에 브레송(Cartier Bresson 1908~2004)이 활동하던 시기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일라는 1955년 44세의 나이로 사진을 찍다가 세상을 떠납니다. 만일 일라가 까르띠에 브레송처럼 오래 살았다면 더 많은 동물 사진을 우리에게 남겨 주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일라가 남긴 많은 동물 사진 그림책 중 두 권을 골라 세상에 내놓기로 하였습니다. 역자가 보내온 낡고 색 바랜 페이퍼백 원서를 보면서, 어쩌면 그대로 그냥 묻혀버리고 말았을지도 모를 이 그림책을 우리나라 아이들에게도 보여줄 수 있게 된 것은 대단한 행운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반짝이는 새 그림책을 소개하는 일도 기쁘지만, 이렇게 오래된 그림책을 찾아 내어놓을 때의 기쁨은 그것과 견줄 수 없을 만큼 큽니다.

 

동물 사진으로 엮은 생태 그림책이나 다큐멘터리 그림책은 많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동물 사진으로 이야기를 만든 순수 창작 그림책이라는 점이 다른 사진 그림책들과는 뚜렷이 차별화된 그림책이라 할 수 있습니다.

<두 마리 아기 곰>은 일라가 자신의 사진에 직접 이야기를 붙인 것이고, <졸려요 졸려요 아기 사자>는 당시 유명한 그림책 작가였던 마거릿 와이즈 브라운이 일라 사진에 글을 만들어 붙인 것입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졸려요 졸려요 아기 사자>는 프랑스의 유명한 시인 자끄 프레베르가 글을 붙인 다른 판본도 있다는 것입니다. 같은 사진을 가지고 다른 두 작가가 어떻게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냈을지 비교해볼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습니다.

 

두 그림책의 동물들은 모두 다 너무도 생생하여 볼 때마다 마치 곁에 있기라도 하듯 만지고 싶어집니다. 두 마리 아기 곰을 볼 때면 함께 풀밭을 뒹굴며 씨름도 하고 싶어졌고, 졸린 사자를 볼 때면 열 번이면 열 번 다 아기 사자와 함께 하품을 했습니다.

<두 마리 아기 곰>은 아이들이 활발하게 노는 낮에 읽어 주기 좋은 그림책이라고 한다면, <졸려요 졸려요 아기 사자>는 낮잠 잘 때나 밤에 잠자리에 들었을 때 읽어주기에 좋은 ‘자장자장 그림책’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부디 아이와 함께 이 그림책 속 곰과 사자의 표정 하나하나까지 놓치지 말고 감상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보며 행복해한다면 일라도 무척 행복해하겠지요…….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