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 몸무게 재는 날(더불어 동물 이야기 2)

동물원 몸무게 재는 날(더불어 동물 이야기 2)

  • 책
  • 동물원 몸무게 재는 날(더불어 동물 이야기 2)

    저자 : 케이타로

    그린이 : 다카바타케 준

    옮긴이 : 김숙

    출간일 : 2016년 8월 30일

    형태 : 188x263mm, 양장본, 32쪽

    가격 : 11,000원

    대상 연령 : 3세 이상

    ISBN : 978-89-6635-053-7

    ISBN : 978-89-6635-051-3(세트)

    선정/수상 : 목동피리상 수상

책소개

<책 소개>

 

오늘은 동물원 몸무게 재는 날.

몸집도 성격도 서로 다른 동물들, 어떻게 해야 별 탈 없이 몸무게를 잘 잴 수 있을까요?

 

더불어 동물 이야기 시리즈 2권. 동물원에서 동물들이 줄을 서서 자기 차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들 자기 몸무게가 얼마인지 궁금한가 봅니다. 이번에도 측정하는 역할을 맡은 건 흰 가운을 입은 고릴라입니다. 옆에는 동물 키 재기를 도와주던 여자아이가 수첩을 들고 보조 노릇을 하고 있고요.

처음에 나온 판다는 그 잠깐 사이를 못 기다려 대나무를 우적우적 먹고 있습니다. 어쩔 수 없이 대나무를 다 먹을 때까지 기다려 줄 수밖에요. 다음 차례 돼지는 꾸꾸꾸꾸 투정 어린 울음소리를 내며 몸무게 재기 싫다고 뻗대어서 결국 포기하고 맙니다. 이 장면에서 그래, 알 것 같아, 하는 생각이 들 만큼 각 동물의 성격이랄까 특징을 잘 살려내어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지고 미소가 배어나옵니다. 그리고 코끼리는 보통 체중계로는 어림도 없지요. 그래서 특별 체중계를 준비해 두었습니다. 양은 북슬북슬 털을 깎고 다시 재니 4킬로그램이나 차이가 났고요, 공작은 화려한 날개를 펼쳐보지만 몸무게에는 차이가 없습니다.

아이에서 어른까지 직접 만나 이야기 들려주는 일을 오래 해 오고 있어 ‘책 읽어주는 사람’이라는 별칭이 있는 저자는, 직접 책을 읽어주는 사람만이 알 수 있을 것 같은 재미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저자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에 그림이 어찌나 딱 맞아떨어지는지 보고 또 보아도 즐겁습니다. 마지막에 있는 작가의 동물원 취재 노트도 알뜰한 정보입니다.

그런데 몸무게 재기 싫다고 체중계에 올라가지 않으려고 뻗대던 돼지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 함께 출간된 <동물원 키 재는 날>을 <동물원 몸무게 재는 날>과 비교하면서 읽으면 즐거움이 배가 될 것입니다.

 

<본문 발췌>

 

다음은 돼지 차례입니다.

꾸우 꾸우 꾸꾸 꾸꾸.

 

돼지가 체중계 위에 올라가려고 하질 않네요.

꾸우 꾸우 꾸꾸 꾸꾸 꾸우 꾸. -p.8-9

 

다음 차례는 코끼리입니다.

그런데… 코끼리 몸무게가 너무 많이 나가서

이 체중계로는 잴 수가 없겠는걸요.

 

어쩌면 좋을까요? -p.12-13

 

그러면 다음 차례는…… 양입니다.

양 몸무게, 40킬로그램

 

북슬북슬, 꽤 무거워 보이는걸요.

털을 깎고 나서 재야겠습니다. -p.18-19

 

이런!

아무리 그렇게 깃털을 쫙 펼쳐봤자

몸무게는

달라지지 않아요.

 

공작 몸무게, 5킬로그램. -p.24-25

 

여기서 잠깐, 질문 하나!

 

하마와 사자.

누가 더 무거울까요?

어디 한번 재 봅시다. -p.26-27

 

<작가의 말>

 

동물원에서 직접 취재했어요.-2

-케이타로

 

우에노 동물원에 여러 번 취재를 하러 갔습니다.

동물원에서는 동물의 체중 관리나 임신했는지 어떤지를 알기 위해 몸무게를 잰다고 해요.

하지만 동물이 체중계에 올라가는 것을 싫어해서 좀처럼 재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지나갈 때 저절로 체중을 잴 수 있는 통로도 있다고 합니다!

“건강한가? 밥은 잘 먹고 있나?”

사육사들은 동물을 아끼는 마음으로 몸무게를 재는 것입니다.

나는 이 책을 만들면서 동물원이 좋아졌습니다.

…실은 돼지 몸무게 재는 걸 실제로 보았습니다.

몇 킬로그램이냐고요? 그건, 돼지가 비밀로 해 달라는데요.

 

<작가 소개>

 

글 케이타로

 

원래는 보육교사와 독서상담사였으나, 밤에 길에서 어른들에게 그림책을 읽어주기 시작하여 ‘책 읽어주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장장 4개월에 걸쳐 미국에서 공연을 했으며, 책 읽어주기, 그림책 강연, 보육자연수회 등의 활동을 하며 전국을 다니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그림책 카르보나라~ 맛있는 그림책을 드세요~>가 있습니다. 본명은 사카구치 케이. 몸무게는 56kg.

 

그림 다카바타케 준

 

일본 나고야 시에서 태어나 아이치교육대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그림책 『누구의 자전거일까?』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그래픽상을 받았으며, 『아이, 셔』로 일본그림책상을 받았습니다. 『나무늘보 두 마리』로는 고단샤출판문화상그림책상을 받았습니다. 작품으로 『나는 아프리카에 사는 기린이라고 합니다』 『나는 고래곶에 사는 고래라고 합니다』 『난 누구게?』 『할머니의 오르간』 『어기야 디야, 펭귄 탐험대』 등이 있습니다. 스무 살 때 몸무게로 돌아가고 싶구나.

 

옮김/김 숙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5년간 일본에 머물렀습니다. 귀국 후 그림책 전문서점을 열어 좋은 그림책 읽기 모임을 주도하였고, SBS의 애니메이션 번역을 거쳐 현재는 출판 기획과 번역 일을 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날지 못하는 반딧불이』 『100층짜리 집』 『지하 100층짜리 집』 『바다 100층짜리 집』 등 여러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 『그 여자의 가위』가 있습니다. 김하루라는 필명으로 그림책 『학교 처음 가는 날』 『똥 똥 개똥 밥』 『봄이 준 선물』과 동화책 『한국 아이+태국 아이, 한태』 『소원을 이뤄 주는 황금 올빼미 꿈표』를 썼습니다. 이 책의 돼지처럼, 몸무게 재는 거 싫어한답니다.

 

* 협력 : 온시우에노동물원

다카토 아키라(우에노동물원 어린이동물원 전 원장)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