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동물 친구들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동물 친구들

  • 책
  •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동물 친구들

    저자/그린이 : 앨리스 프로벤슨 • 마틴 프로벤슨

    옮긴이 : 김서정

    출간일 : 2015년 11월 30일

    형태 : 239x322mm, 양장본, 57쪽

    가격 : 15,000원

    대상 연령 : 4세 이상

    ISBN : 978-89-6635-042-1

    선정/수상 : 목동피리상 수상

책소개

***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동물 친구들>은 <우리 농장에 놀러 오실래요?>로 출간되었던 책을 제목을 바꿔 다시 출간한 것으로, 사정에 의해 절판하였으나 학부모와 어린이 독자들의 꾸준히 요청을 받아들여 2015년에 다시 계약을 하여 재출간한 것입니다.

 

<책 소개>

 

단풍나무 언덕 농장에 사는 고양이 네 마리, 개 두 마리, 말 다섯 마리, 돼지 한 마리 그리고 거위와 닭, 소와 염소, 양들의 특징과 각기 다른 개성을 잘 살린 이름들이 즐거움과 재미와 감동을 준다.

장난기 가득한 얼굴을 한 고양이 맥스, 서로 다른 성격을 가진 개 두 마리도 재미있지만, 말이 얼마나 재미있는 동물인지, 또, 거위가 얼마나 성질이 급하고 심술꾸러기고 샘이 많은지, 갇혀 있는 게 지겨우면 울타리를 부수고 나가기도 하는 염소들도 있고, 얼핏 보면 우습고 바보 같이 생긴 돼지지만 동물 중에서 가장 영리하고 좋은 엄마라는 것도 알게 된다.

농장에서 살지는 않지만, 밤에 와서 옥수수를 챙겨가는 너구리, 개나 고양이도 모른 척하는 스컹크는 아기들을 데리고 유유히 농장을 가로질러 가기도 하고, 두꺼비, 주머니쥐, 토끼, 딱따구리, 매 등도 친해지기는 어렵지만 소중한 이웃이다.

이 책을 다 읽고 책을 덮을 땐 ‘마치 농장에서 주말을 보내는 것처럼 만족스럽다’는 뉴욕타임즈 리뷰가 조금도 틀리지 않다는 걸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줄거리>

 

단풍나무 언덕 농장에 사는 동물 친구들을 소개합니다.

우선, 맥스라는 이름의 고양이.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도 고양이라는 동물에 대한 생각이 달라지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맥스에게는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물론 이 책은 고양이에 관한 책이 아니기 때문에 맥스 이야기에만 많은 부분을 할애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화보형 커다란 책 양면에 걸쳐 실물에 가까운 크기로 그려져 있는, 장난기 가득한 얼굴의 맥스를 바라보고 있으면 누구라도 비죽 웃음이 배어나는 것을 감추지 못할 것입니다.

이어, 다양한 닭들의 성격, 행동들이 소개됩니다, 각각의 특징을 잘 잡아 지은 재미있는 이름과 뚜렷한 개성이 마치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실감나게 묘사되어 있습니다.

다음으로, 성격이 판이한 두 마리 개가 나옵니다. 원래 이름은 머핀이지만 야수, 말썽이, 고릴라라는 별명을 가진 덩치 큰 어린 개와 호기심쟁이, 꼬맹이라는 별명을 가진 덩치가 작고 늙은 개, 다이나입니다. 같은 개라고 해서 다 성격이나 하는 짓이 같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겠지만, 이 두 마리 개는 정반대라고 할 정도로 서로 다릅니다. 놀기 좋아하는 머핀은 아이들이 놀아주지 않으면 베개를 씹어대거나 거위에게 짖고 맥스를 못살게 굴지만, 다이나는 아무도 모르게 이쪽에서 저쪽으로 열심히 돌멩이 옮기는 일을 혼자서 열심히 한답니다.

이 책을 읽으면 말이 얼마나 재미있는 동물인지도 알 수 있습니다. 아이들을 싫어하는 말이 있는가 하면, 심술쟁이도 있고 먹보도 있고, 아이들이 여러 명 등에 타고 좋아하는 말도 있습니다. 하지만 피곤할 땐 그냥 휙 굴러버리기 때문에 270킬로그램이나 되는 말에게 깔리지 않으려면 얼른 비켜야 한답니다.

또, 거위가 얼마나 성질이 급하고 심술꾸러기고 샘이 많은지도 알 수 있고, 양이라고 해서 다 얼굴이 하얀 건 아니라는 것, 함께 일하고 함께 자고 함께 메에 운다는 것 그리고 쌍둥이 아기 양이 얼마나 귀여운지도 알 수 있습니다, 가끔 아이들이 탄 마차를 끌어주기도 하지만, 갇혀 있는 게 지겨우면 울타리를 부수고 나가기도 하는 염소들, 지독한 장난꾸러기 아기 염소들까지 이 책은 속속들이 보여줍니다.

소들은 튼튼하고 아주 쓸모가 많지만 얼마나 고집이 센지, 또 마구 울타리를 부수고 돌아다녀 옆집 사람들이 불평을 늘어놓게 만드는 골칫거리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얼핏 보면 우습고 바보 같이 생긴 돼지지만 동물 중에서 가장 영리할 뿐더러, 펄이라는 어미 돼지는 아기들에게 엄마 노릇을 잘한답니다.

농장에서 살지는 않지만, 자주 볼 수 있는 동물들도 있습니다. 밤에 와서 옥수수를 챙겨가는 너구리, 들쥐나 다람쥐는 물론, 개나 고양이도 모른 척하는 스컹크도 아기들을 데리고 지나가기도 하고, 두꺼비, 주머니쥐, 토끼, 딱따구리, 매 등. 이들과 친해지기는 어렵지만 꼭 왔다 간 표시를 내는, 농장의 재미있는 이웃입니다.

 

<본문 발췌>

 

하지만 맥스는 생쥐랑 토끼랑

다람쥐 잡는 데는 선수예요.

그다지 보기 좋은 광경은 아니지만

고양이가 원래 그런 걸 어쩌겠어요?

맥스는 먹다 남은 생쥐 창자 쪼가리며 꼬리며

다람쥐 머리 같은 걸 문간에 놔두곤 해요.

그것도 별로 보기 좋은 광경은 아니에요.

그래도, 뭐, 채소를 먹을 수는 없잖아요.

고양이가 원래 그런 걸 어떡해요.

그건 별로 기분 좋은 선물은 아니지만

맥스는 사람들도 쥐나 다람쥐를

먹는다고 생각하나 봐요. p. 6~7

 

다이나는 돌멩이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몰라요. 돌멩이를 여기서 저기로 옮기고 다녀요.

이빨도 거의 없는데 어떻게 돌멩이들을 물고 다니는지 정말 알 수가 없어요.

다이나는 자기가 돌멩이를 어디로 옮기는지 사람들이 보는 걸 싫어해요.

아마 뭔가를 짓는 모양이에요. 어쨌든 열심히 자기 일을 하는 거예요.

머핀은 아무 일도 안 해요.

커다란 나뭇가지를 문 채, 누군가 함께 놀아줬으면 하고 바라고 있어요.

개들은 노는 걸 좋아해요. p. 17

 

말이나 망아지 근처에 있을 때는 신발을 신는 게 좋아요.

혹시라도 말이 발을 밟게 되면 굉장히 아프니까요.

 

러키는 연못에서 헤엄치는 걸 좋아해요. 여러분도 수영할 줄 안다면,

그리고 옷이 젖어도 괜찮다면, 러키랑 같이 연못으로 들어가도 돼요.

러키는 여러분을 태워줄 거예요.

하지만 피곤할 땐 피곤하다는 걸 알려줘요. 그냥 휙 굴러버리거든요.

그럴 때는 얼른 비켜서야 해요.

안 그랬다가는 270킬로그램짜리 러키가 여러분 몸 위에서 구를 수도 있으니까요.

러키는 아직 작은 망아지이지만, 뚱뚱하답니다.

하긴 뭐, 결점 하나 없는 말이 어디 있겠어요? p. 25

 

그렇게 빨리 자란 쌍둥이 양 중 하나가 ‘메에에예요.

엄마를 닮은 점이라고는 하나도 없어요.

언제나 길을 잃는데, 문이 어디 있는지 늘 몰라요.

자기 아기들이 어디 있는지도 몰라요.

그래서 늘 허둥대다 울어 버리지요.

어느 풀이 맛있고, 어느 풀에 독이 있는지도 몰라요.

그래서 자주 배탈이 나요.

털을 깎일 때는 겁에 질린 나머지, 기절하고 말아요.

 

하지만 메에에를 좋아하고 열심히 돌봐주는 친구가 있어요.

이라는 숫염소예요.

샘은 무서운 게 아무것도 없어요.

자기를 못살게 구는 개나 거위를 어떻게 물리치는지 아주 잘 알아요.

샘이 도망을 안 가니까 개도 거위도 멈칫하고 그만둬요. p. 36~37

 

돼지는 얼핏 보면 바보 같아요. 눈은 우습고, 꼬리는 묘해요.

하지만 동물 중에 가장 영리한 게 돼지래요.

돼지는 먹는 걸 아주 좋아해요.

이 돼지 이름은 이에요. 펄은 낡은 울에서 살았어요. 아주 빨리 자랐지요.

이제 펄은 돼지우리에서 자기 아기들을 키워요. 펄은 참 좋은 엄마예요. p. 48~49

 

단풍나무 언덕 농장 근처의 들이나 늪에는 다른 이웃들도 살아요.

 

걔들하고는 친해지기가 어렵지만 가끔 모습을 볼 수는 있어요.

그 이웃들이 왔다 가면 티가 나요. 배가 고파서 온 거니까요.

 

밤에 오는 너구리는, 거둬 놓은 옥수수에서 자기 몫을 챙겨가요. 공평한 일인 것 같아요.

 

어떤 이웃은 어디 다른 데로 가 주면 고맙겠다 싶어요. 우드척

풀밭에 큰 구멍들을 파 놓고 사는데 개들이 근처에서 왔다 갔다 하면

재빨리 그 구멍으로 들어가지요.

들쥐는 풀밭에 굴을 파고, 두더지는 구멍 속에 굴을 파요.

고양이는 얘들을 잘 잡아요. 참을성이 많아서 나올 때까지 기다리거든요.

 

다람쥐는 돌 벽 사이에 몸을 숨겨요.

평화롭고 자그마한 이웃이지만 고양이는 얘들도 기다렸다 잡아요.

 

스컹크가 지나가네요. 스컹크는 도망가지도 숨지도 않아요.

개나 고양이도 얘들은 못 본 척해요. 그러는 게 제일 좋으니까요. p. 50

 

<출판사 사평>

공동 작업을 한 프로벤슨 부부가 직접 단풍나무 농장에 살면서 체험한 이야기를 담은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동물 친구들>은 책 한 귀퉁이에 있는 조그만 그림이나 슬쩍 흘리는 듯한 말 한마디조차 예사로 지나칠 수 없습니다. 몇 번을 봐도 또 보고 싶어져서 한동안은 어린애처럼 이 책을 끼고 살았습니다. 그만큼 이 책은 어린이는 말할 것도 없고, 어른에게도 큰 기쁨과 감동과 재미를 줄 것입니다.

 

프로벤슨 부부[Alice Provensen(1918~ ) & Martin Provensen(1916~1987)]는, 1940년부터 삽화를 그리거나 글을 쓰며 활동해 왔습니다.

그들은 서로 만나기 전의 경험들이 매우 비슷합니다. 두 사람 다 시카고에서 태어났으며, 12살 때 캘리포니아로 이사를 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고등학교와 대학을 졸업한 것도 공통점입니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 마틴은 1937년부터 1941년까지 디즈니 스튜디오의 스토리 부서에서 근무하였으며, 앨리스는 우디 우드팩커를 탄생시킨 월터 란츠 스튜디오에서 작가들과 함께 일했습니다.

그 후 1943년 해병으로 군복무 중이었던 마틴이 군 영상물 제작을 돕기 위해 앨리스가 있는 월터 란츠 스튜디오로 파견되면서 이들의 운명적인 만남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들은 1944년 결혼한 후, 워싱턴으로 이사하였다가 다시 뉴욕으로 거처를 옮기는데, 이곳에서 그들의 친구이자 작가인 구스타프 텐그렌을 만납니다. 구스타프 텐그렌은 그들에게 첫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을 의뢰하게 되는데 그 책이 바로 『The Fireside Book of Folk Songs』입니다.

이후 그들은 딸과 함께 수년간 메이플 힐 농장에서 지내면서 그곳의 삶을 작품에 녹여냅니다. 동물에 대한 애정 어린 관찰은 앨리스와 마틴의 작품에 있어 중요한 주제로 부각됩니다. 이들의 농장 생활은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동물 친구들』과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사계절』을 통해 고스란히 느낄 수 있습니다.

1982년 그들의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인 『윌리엄 블레이크 주막 찾아가기(A Visit to William Blake’s Inn)』(낸시 윌라드 지음)로 뉴베리 상을 거머쥐게 됩니다. 또한 1984년 프랑스 비행 개척자인 루이 블레리엇에 대한 이야기인 『영광의 비행(The Glorious Flight)』으로 칼데콧 상을 받기도 합니다.

이들은 각각 일러스트레이터와 작가로서 각자의 스타일을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매우 밀접하게 공동 작품을 만들어 왔습니다.

하지만 1987년 마틴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나자, 앨리스는 그녀가 좋아했던 메이플 힐 농장을 팔기로 결심합니다. 자신이 다시 작품을 쓰거나 그리고 싶은 마음이 생길지 확신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아시다시피 우리는 함께 작업을 했으며 사실 우리는 한 사람이었다”라는 앨리스의 고백에서 마틴이 없는 그녀의 슬픔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동화책에 대한 애정은 마틴을 잃은 슬픔을 극복하고 『My Fellow Americans: A Family Album』을 탄생시킵니다. 그 책의 성공은 그녀에게 다시 글을 쓰고픈 욕구를 북돋우게 하였고,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이 결국 앨리스를 메이플 힐 농장에 계속 머물게 합니다.

프로벤슨 부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 그림은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삽화가 갖고 있는 문제가 전부 해결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하여 실험적인 시도로 일관할 생각은 없습니다. 단순하면서도 직접적인 것을 계속 추구하면서, 우리가 진실로 전하고자 하는 바를 표현할 수 있는 그림책을 만들고 싶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그들이 같이 만든 수 십 권의 동화책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러 동물과 아이들 그리고 농장 주변 정경이 어우러진 그림을 첫 페이지로 하여. 이 책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단풍나무 언덕 농장에는 누가 살까요?

우리들이 살아요.

개 두 마리, 말 다섯 마리, 돼지 한 마리도 살지요.

그리고거위와 닭, 소와 염소, ,

, 특별한 고양이 네 마리가 산답니다.

 

이 이야기는 이렇게 끝을 맺습니다.

 

나무 빽빽한 숲 한쪽 조용한 구석,

눈은 높이 쌓이고 참나무는 겨우내 잎을 달고 있는 곳에,

우리가 사랑했던 사냥개 존이 묻혀 있어요.

고양이 세 마리도 있어요. 처음 같이 살았던 샴고양이 웹스터,

귀엽지만 지저분하고, 식탁에서 먹을 걸 슬쩍하곤 했던 하얀 고양이 크룩,

맥스랑 닮은 통통한 수고양이 보이.

 

이 조용한 구석에서 가장 예쁜 들꽃이 자라요.

봄이 되면 눈이 녹기도 전에 첫 번째 새소리가 들려요.

부엉이가 이른 아침 나무 우듬지에서 우는 곳도 여기고,

건방진 까마귀들이 시끄럽게 떠드는 곳도 여기예요.

여기서 엄마 사슴은 새끼를 낳고, 날아가던 거위들은 쉬어 가요.

여우가 사냥꾼을 피할 수 있는 곳도 여기예요.

 

전에 있던 동물들……

지금 있는 동물들……

앞으로 있을 동물들……

모두들 우리에게 기쁨과 웃음과 생기를 가져다줘요.

군데군데 칠이 벗겨진 낡고 오래된 우리 집은 울퉁불퉁 숲길이 끝나는 곳에 있는

단풍나무 언덕 농장이랍니다.

이 책 한 권으로 아이와 함께 생생한 농장 체험을 해보시길 권합니다.

동물들의 특징을 잘 살린 동물들의 가지각색 이름은 이 책의 또 한 가지 읽을거리입니다. 동물들을 보며 아이와 함께 더 재미있는 이름을 붙여보는 놀이를 해 보아도 좋을 것입니다. 아이들의 상상력과 어휘력이 훨씬 더 풍부해질 테니까요.

 

<지은이 소개>

 

* 글 ․ 그림 | 앨리스 ․ 마틴 프로벤슨 (Alice & Martin Provensen)

 

앨리스 프로벤슨과 남편 마틴은 함께 수많은 걸작 그림책들을 만들었다. 칼데콧 상을 받은 『영광의 비행』을 비롯해서 낸시 윌라드의 뉴베리 상 수상작 『윌리엄 블레이크 주막 찾아가기』가 그들의 작품이다. 뉴욕타임즈 베스트 일러스트레이션 도서에 여덟 번이나 선정되었다. 두 사람은 뉴욕 스태츠버그의 메이플 힐 농장에 살고 있다. 동물에 대한 애정 어린 관찰은 앨리스와 마틴의 작품에 있어 중요한 주제, 이들의 농장 생활은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동물 친구들』과 『단풍나무 언덕 농장의 사계절』을 통해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 옮긴이 | 김서정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독일 뮌헨 대학에서 공부했다. 대학에서 아동문학론을 가르치기도 했으며, 동화작가 및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받았다. 현재 김서정동화아카데미에서 동화를 가르치고 있다. 지은 책에 평론집 <캐릭터는 살아 있다> <멋진 판타지>, 동화집 <두로크 강을 건너서>, <용감한 꼬마 생쥐>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그림 메르헨>, <어둠이 떠오른다>, <어린이문학의 즐거움>, <용의 아이들> 등이 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