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태어났을 때

내가 태어났을 때

  • 책
  • 내가 태어났을 때

    저자 : 이자벨 미뇨스 마르띵스

    그린이 : 마달레나 마또주

    옮긴이 : 송필환

    출간일 : 2013년 8월 25일

    형태 : 203x226mm, 양장본, 25쪽

    가격 : 11,000원

    대상 연령 : 4세 이상

    ISBN : 978-89-6635-018-6

    선정/수상 : 목동피리상 수상

책소개

<책 소개>

 

이 책은, 우리가 태어나서 세상의 많은 것을 하나하나 알아가는 기쁨을 이야기한다. 우리가 세상에 태어나지 않았다면 결코 알지 못했을 세상의 수많은 아름다움을 이야기한다.

다 읽고 나면 태어난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 살아있음이 얼마나 소중한지, 우리가 사는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새삼 느끼게 된다. 그리고 마치 누군가 나를 꼭 안고 토닥여주는 것처럼, 누군가 내 어깨를 살며시 두드려주는 것처럼 힘이 솟는다.

곧 세상과 만나러 올 배 속의 아이에게, 막 세상에 온 아이에게, 막 첫 걸음마를 시작하는 아이에게, 유치원이나 학교에 입학하는 아이에게 등등, 우리 아이가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거나 새로운 일에 도전할 때 엄마 무릎에 앉혀두고 소리 내어 읽어주고 싶은 책.

 

내가 태어났을 때, 나는, 태양, 꽃, 얼굴, 바다와 산, 숲과 해변 그리고 동물들도 알지 못했다. 공기놀이도 흙장난도 해본 적이 없었고, 세상이 모두 저마다의 색깔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도 몰랐고, 큰 소리로 엉엉 울기, 깔깔대고 웃기, 뽀뽀를 하거나 메롱! 하고 혀를 내밀어 놀리기 그리고 세상 모든 것들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엄마 배 속에서 다만 소리를 듣고 상상할 뿐이었지만 이제 나는 알게 되었다. 매 시간, 매 분, 매 초마다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새로운 냄새를 맡는 코가, 나를 어디로든 데려다주고, 달리게 하고, 춤추게 하고, 침대 위를 뛰게 해주는 발이 또 얼마나 멋진지를. 그리고 결코 내 손이 닿지 않았던, 내가 알아가야 할 온전한 세상이 있다는 걸. 내 손이 닿지 않았던 수없이 많은 것과 내 발이 닿지 않았던 수없이 많은 곳이 있는, 수없이 많은 감춰진 답과 내가 보지 못한 수없이 많은 색깔이 있는, 수없이 많은 냄새와 소리와 맛이 있는 세상이 있다는 걸.

이렇게 날마다 계속해서 조금씩 새로운 세상을 알아간다는 것, 그것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멋진 일이라고, 저자가 바로 우리 곁에서 경쾌한 목소리가 들려주는 듯하다. 표지를 넘기자마자 면지에서 두 팔을 벌려 우리를 맞는 ‘생명의 나무’ 그림 또한 놓치지 말고 찬찬히 읽어야 할 의미 깊은 전언이다.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되는 포르투갈의 이 젊은 작가 콤비의 그림책에 기대를 걸어도 좋을 듯하다. 더불어 <내가 태어났을 때>가 삶의 시작을 이야기하는 것이라면, 곧이어 나올 <우리가 사라지면 어디로 갈까?>는 삶의 끝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으므로, 짝을 이루는 두 책 모두 아이는 물론 부모에게도 울림이 큰 그림책이라 할 수 있다.

 

* 포르투갈 굴벵키안재단 추천도서

* 포르투갈 국가독서계획안 권장도서

* 포르투갈 일러스트레이션 상 수상(2007년)

 

<본문 발췌>

 

내가 태어났을 때 나는

새를 본 적이 없었고,

어떤 동물들은 다리가 있고,

다른 동물들은 비늘이 있고,

 

또 어떤 동물들은 우리 강아지처럼

털이 있다는 걸 알지 못했습니다.

내 코도 놀랐습니다. -P.8-9

 

내가 태어났을 때 나는

공기놀이도

흙장난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모래터널을 만들어 본 적도 없었고요.

내 두 손은

서로를 만져 본 것 말고는

어떤 것도 만져보지 못했습니다.

 

내가 태어났을 때 나는

하늘이 있는지

그 하늘이 어떻게 바뀌는지

그리고 구름이 그토록 아름다운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내가 태어났을 때 모든 것이 새로웠습니다.

 

모두 다 처음이었죠. -P.10-11

 

이런 걸 할 수 있다는 걸 알았을 때

내 입은 또 얼마나 놀랐는지요.

큰소리로 엉엉 울기,

깔깔대고 웃기,

사물들의 이름 부르기,

예쁘거나 못된 말하기,

뽀뽀를 하거나

메롱! 하고 혀를 내밀어 놀리기,

우유, 스프, 요구르트 그리고 과일 먹기.

 

세상 모든 것들 맛보기. -P.15

 

태어난 그날부터 내 코는

놀랄 만큼 힘차게

몸속으로 공기를 빨아들였습니다.

그 이후로는 결코 멈추지 않았죠.

매 시간, 매 분, 매 초마다

코는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새로운 냄새를 맡습니다.

 

내가 아주 좋아하는 건

할머니 품 냄새,

아침밥 냄새,

학교 페인트 냄새,

내 샴푸 냄새,

여름이 올 때

방학 냄새. -P.16

 

엄마 배 속에서

이미 어떤 목소리와 어떤 음악소리를 들었어요.

 

나는 상상할 수 있었습니다.

밀려오고 밀려가는 파도가 어떤 소리를 내는지를.

바람이 노래하면

나무들이 어떻게 따라 부르는지를.

 

나지막이 귀엣말을 속삭이는 게

얼마나 즐거운지를.

무언가 바닥에 떨어지는 소리가

얼마나 요란한지를.

 

혹은 나뭇잎 하나가

떨어지는 소리, 팔랑! -P.18-19

 

 

내가 태어났을 때 나는 아무것도 알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하나는 알게 되었습니다.

내가 알아가야 할 온전한 세상이 있다는 걸.

내 손이 닿지 않았던 수없이 많은 것과

내 발이 닿지 않았던 수없이 많은 곳이 있는.

 

수없이 많은

감춰진 답과

내가 보지 못한

수없이 많은 색깔이 있는.

 

그리고 수없이 많은 냄새와 소리와 맛이 있는.

 

그리고 또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나는 날마다 계속해서

조금씩 새로운 걸 알아간다는 것입니다.

 

그것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멋진 일! -P.24-25

 

<저자 소개>

 

글|이자벨 미뇨스 마르띵스(Isabel Minhós Martins)

 

1974년 리스본에서 출생하여 리스본 미술대학, 가톨릭대학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하였습니다. 1999년 삽화가 마달레나 마또주와 함께 출판사 Planeta Tangerina를 설립하여 어린이를 위한 도서, 잡지, 애니메이션, 영화 등의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단편, 시 그리고 편지쓰기를 좋아했고 지금까지 출판된 수십 편의 작품들이 포르투갈뿐 아니라 해외에 소개되었습니다. 2004년 첫 번째 작품 『매일 매일의 책』이 출간된 후, 독일, 스페인 등지에서 많은 상을 받았습니다. 대표작으로는 『아빠의 발』 『양아, 내게 털을 좀 줘』 『두 길』 『과수원의 책』 『우리가 사라지면 어디로 갈까?』 등이 있습니다.

 

 

그림|마달레나 마또주(Madalena Matoso)

 

1974년 리스본에서 태어나 리스본 미술대학 커뮤니케이션 디자인학과, 바르셀로나 대학원 그래픽 디자인학과를 졸업하였습니다. 1999년 친구들과 Planeta Tangerina 출판사 설립에 참여하여 많은 작품의 삽화를 그렸으며 다양한 수상을 했습니다. 대표작으로 『내 이웃 강아지』 『여기, 집에서 우리는…』 『우리가 사라지면 어디로 갈까?』 등이 있습니다.

 

 

옮김|송필환

 

한국외국어대학교와 대학원, 신 리스본대학원 포르투갈어문학과 졸업. 한국외대 포르투갈어과 교수. 논문으로 「페르난두 뻬쏘아의 시 연구」 「마리우 드 싸-까르네이루의 시를 통해 본 포르투갈의 모더니즘」 「포르투갈 르네상스와 까몽이스」 등이 있으며, 『양치는 목동』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 『앙구스』 『미지의 섬』 『아고스띤뉴 네뚜 시선집』 등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