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오케스트라

나의 첫 오케스트라

  • 책
  • 나의 첫 오케스트라

    저자 : 사도 유타카

    그린이 :하타 고시로

    옮긴이 : 김숙

    출간일 : 2018년 1월 15일

    형태 : 216x301mm, 양장본, 40쪽

    가격 : 13,500원

    대상 연령 : 4세 이상

    ISBN : 978-89-6635-076-6

    선정/수상 : 목동피리상 수상

책소개

<책 소개>

 

세계적인 지휘자 사도 유타카의 베토벤 ‘제9교향곡’ 연주회 초대장!

 

겨울방학에 들어간 12월의 어느 일요일. 미미에게 그날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특별한 밤입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오케스트라 연주회에 가는 날이니까요!

엄마와 고른 귀여운 드레스, 커플 리본, 나들이용 코트 그리고 넓은 연주회장, 큰 무대, 높은 천장 등이 미미를 한층 설레게 합니다.

안절부절 못하게 만드는 콘서트 직전의 들뜬 공기,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직접 들었을 때의 충격과 감동, 마지막 소리가 사라지는 순간의 평온, 그 후에 끓어오르는 열광과 박수 그리고 폐막 후의 황홀하고 즐거운 여운. 이 모두가 섬세하고 따뜻한 색채를 통해 현장감 넘치게 그려져 있습니다.

음악의 원초적인 재미와 오케스트라의 매력과 음악의 기쁨 그리고 오케스트라 콘서트의 분위기를 얼마나 생생하게 그렸는지, 마치 직접 연주회장에 가서 ‘환희의 송가’로 유명한 베토벤의 제9교향곡을 듣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유럽에서 베를린 필하모니 관현악단 외 명문 오케스트라에의 객원지휘자를 다수 맡았던 사도 유타카 씨는, 오케스트라의 지휘자 아빠를 둔 미미의 시선으로 오케스트라를 어떻게 맛보고 어떻게 감동했는지를 솔직하게 잘 그려 냈습니다.

미미의 잊을 수없는 특별한 밤을 마치 그 자리에 있는 것처럼 재현시켜 주는 음악에의 사랑이 넘치는 이 책을 통해, 오케스트라 콘서트, 그 매혹의 세계로 함께 들어가 볼까요?

 

<본문 발췌>

 

오늘은 미미가 처음 오케스트라 연주회에 가는 날.

 

미미 아빠는 오케스트라 지휘자예요.

“우리 딸이 1학년이 되면 아주 멋진 연주회에 초대하지.”

아빠가 그렇게 약속했기 때문에, 미미는 오래 쭉 기다리고 있었어요.

“아빠, 오케스트라는 어떤 거예요?”

“음, 뭐랄까, 오케스트라라는 건 많은 연주자들의 화합이라고 할 수 있지.

모두가 하나가 되어 최고의 음악을 만들어 내는 거니까.” -p.3

 

“많은 악단원이 각자 자기 악기를 연주하며

모두 함께 하모니를 이뤄 내는 거야.

기쁘거나 걱정스러운 일이 있거나

화가 나 있거나 슬프거나

여러 가지 일이 있을 수 있겠지만,

연주하는 동안만은

하나하나의 소리를 듣고

서로의 기분을 넘나들어야 해.

 

마음대로 자기가 좋다고 생각하는 소리를

내서는 안 돼.

아빠가 맡은 일은 그 모두를 아우르는 역할이야.

지휘봉으로 모든 단원의 기분과 많은 소리를

하나의 음악으로 이끄는 일이지.” -p.4-5

 

“그런데요, 아빠. 연주회에서 졸리면 어떡해요?”

“졸아도 괜찮아. 단, 코만 골지 않는다면.”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면요?”

“그러지 않게 밥을 든든히 먹고 오세요, 꼬마 아가씨.”

“오늘 연주회에서도 마법에 걸릴까요?”

“그건 해 보지 않고는 알 수가 없어.

아빠는 오직 최선을 다할 뿐.”

 

“올 한 해 우리 딸이 건강하게 자라

처음 오케스트라에 가서 제9교향곡을 듣는다는 게

아빠는 무엇보다 기쁘구나.”

“그럼, 아빠 먼저 나간다. 연주회장에서 기다리고 있을게.” -p.8-9

 

연주회장에는 프로그램을 읽는 여자, 양복을 입은 남자…

많은 사람들로 넘쳐났어요.

자리에 앉으니 옆자리 할머니가

“어머나, 정말 예쁘게 차려입었네.”

미미를 보고 말했어요.

 

“곧 연주를 시작하겠습니다.”

아나운서의 말이 흘러나오자 웅성거림이 잦아들었어요.

미미는 똑바로 무대를 바라보았어요. -p.16-17

 

제2악장이 시작되었어요.

튀어 오를 듯한 바이올린의 멜로디에

미미는 저절로 얼굴에 웃음이 피어났어요.

소리와 소리는 사이좋은 친구들처럼

“자, 춤추자. 함께 춤추자.” 하고 미미를 당겼어요.

가벼운 리듬에 몸을 실으며

‘오케스트라라는 건 참 즐거운 거네!’ 미미는 생각했어요. -p.26-27

 

힘차고 격렬한 음으로 제4악장이 시작되었어요.

그러고 나서 낮은 음으로 속삭이듯

귀에 익은 멜로디가 흘렀어요.

‘아빠가 목욕하면서 불러 준 그 곡이다.’

더 듣고 싶어 바짝 귀를 기울이니

여러 가지 악기가 뒤쫓아 오는 것처럼 같은 멜로디를 연주했어요.

‘혼자 있는 곳으로 너도 나도 하나둘씩 모여드는 것 같아.’

미미는 생각했어요. -p.30-31

 

하나의 음악에 모두가 몸을 맡기는 건

얼마나 기분 좋은 일인지요.

같은 노래를 함께 부른다는 건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요.

 

쏘아 올린 불꽃이 터지는 것처럼

마지막 음이 솟구쳐 올랐어요. -p.34-35

 

<작가의 말>

 

대부분의 클래식 콘서트에서는

아직 초등학교에 들어가지 않은 어린이는 연주회장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내 딸이 초등학생이 되어 처음으로 콘서트에 갔을 때,

얼마나 즐거워하고, 얼마나 기뻐했는지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영광스럽고도 가슴 벅찬 경험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런 기쁨을, 앞으로 초등학생이 될 여러분과

그리고 초등학생이지만 아직 콘서트에 가 보지 못한 여러분도

충분히 경험해 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만들었습니다.

이 그림책 속에서 연주하는 곡은 ‘환희의 송가’로 유명한 베토벤 제9교향곡입니다.

여러분, 어디서 한 번쯤은 들어본 적이 있지요?

나도 아주 좋아하는 작품으로 연말이면 많은 연주회에서 지휘를 하고 있습니다.

4악장으로 나뉘어 있고, 마지막은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하나가 되어

박력 만점의 연주를 이뤄내는 곡입니다.

그리고 콘서트는 관객이 하나가 되어 몰입하는 일도 즐거움 가운데 하나이지요.

이 그림책에 등장하는 미미와 옆자리의 아주머니나 주위 관객이 모두 그러는 것처럼

무대에서 객석으로 흐르는 아름다운 하모니는 많은 사람들을 하나의 감동으로 감싸줍니다.

이것이야말로 오케스트라 연주의 묘미입니다.

각각 다르게 태어나, 각각 다른 곳에서 성장한, 모르는 사람들끼리 콘서트장에 모여

브라보의 박수와 함께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멋진 연주회를 경험한 기억은 언제까지라도 지워지지 않을 것입니다.

때로는 즐거워서, 때로는 슬퍼서, 함께 기뻐하기도 하고 함께 눈물짓기도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음에 드는 멜로디는 한평생 벗이 되어

기분이 좋을 때는 문득 콧노래로 얼굴을 드러내어 생을 아름답게 채색해 주겠지요.

많은 사람으로 만드는 오케스트라의 소리.

연주하는 사람은 모두 각각 전혀 다른 성격과 생각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지휘자인 나의 역할은 그것을 아우르는 일이지요.

모두 함께 만들어 내려면 약속도 필요합니다. 여기서는 부드럽게, 여기서는 커다란 소리 등…….

하지만 약속만으로는 괴로운 일일 거예요.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되고 나면, 다음은 자신을 더 잘 표현하는 일도 중요합니다.

생각해 봐요, 처음부터 끝까지 다른 사람의 그림자로 숨어 있기만 한다면 재미없지 않겠어요?

자신답게 존재하면서, 주변의 소리에도 조심스럽게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그렇게 하여 비로소 생생하게 살아 있는 아름다운 하모니가 태어나는 것입니다.

그것이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좋은 연주회를 골라 꼭 가 보기를 바랍니다.

틀림없이 여러분에게도 아름다운 하모니가 쏟아져 내릴 것입니다.

그리고 모두 함께 살아 있다는 게 이렇게 기쁜 일이구나, 하는 걸 느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연주회의 문은 언제나 여러분을 위해 열려 있습니다.

초대합니다! 첫 오케스트라에. – 사도 유타카

 

<작가 소개>

 

사도 유타카(侳渡 裕)

 

지휘자. 1961년 교토에서 태어났으며, 교토시립예술대학을 졸업했습니다. 고 레너드 번스타인, 오자와 세이지 등에게 사사. 유럽에서 베를린 필하모니 관현악단 외 명문 오케스트라에의 객원지휘자를 다수 맡았습니다. 2015년 9월부터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TONKÜNSTLER 관현악단 음악감독에 취임하였습니다. 해외에서의 오페라 공연 외 일본에서도 여러 오케스트라를 지휘하였으며, 2008년부터 일본에서 ‘제목 없는 음악회’의 사회자를 7년 반 맡은 걸로도 널리 알려졌습니다. 지은 책으로 『나는 어떻게 해서 지휘자가 되었나』 『내가 어른이 되면』 『봉을 흔드는 인생~ 지휘자는 시간을 조각한다~』 등이 있습니다.

 

그림 하타 고시로

 

1963년에 일본 효고 현에서 태어났으며, 그림책 작가, 일러스트레이터, 북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여름 날』 『아빠가 길을 잃었어요』 『넷이라서 더 좋아』 『흔들흔들 다리 위에서』 『어젯밤 아빠가 늦게 온 이유는 말이야』 「얘들아 이게 무슨 색깔이지」 시리즈, 「쌍둥이 아가들」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김숙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일본에서 공부하였습니다. 그림책 전문서점을 열어 좋은 그림책 읽기 모임을 만들었고, SBS의 애니메이션 번역 일을 거쳐 현재는 출판 기획과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날지 못하는 반딧불이』, 「100층짜리 집」 시리즈와 「제멋대로 휴가」 시리즈를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김하루라는 필명으로 그림책 『학교 처음 가는 날』 『똥 똥 개똥 밥』 『봄이 준 선물』 『노도새』 『이야기보따리를 훔친 호랑이』와 동화책 『한국 아이+태국 아이, 한태』 『소원을 이뤄 주는 황금 올빼미 꿈표』를 썼습니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 『그 여자의 가위』가 있습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