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뱅크의 따끈따끈한 신간 도서

NEW ARRIVALS

학교가 처음 아이들을 만난 날

아담 렉스 글|크리스티안 로빈슨 그림|김서정 옮김

북뱅크|36쪽|1만3000원

마을에 새 학교가 지어졌습니다. 청소부의 애정 어린 보살핌을 받은 후, 프레드릭 더글라스 초등학교의 첫날이 마침내 시작되었습니다. 걱정스럽지만 호기심 많고 충동적이며 마음 약한 학교는 학교에 처음 받을 딛는 아이들을 완벽하게 대리합니다. 학교도 아이들 맞을 생각에 불안하고 떨린다는 걸 아이들이 안다면, 학교가 조금 무서운 아이도 왠지 싫은 아이도 재미있어하지 않을까요? 저자는 아이들에게 처음 문을 여는 학교의 ‘눈’을 통해 느끼는 것, 겪은 것을 재치 있게 차근차근 들려줍니다.

용기를 내! 할 수 있어

다카바타케 준코 글|다카바타케 준|김숙 옮김

북뱅크|36쪽|1만3000원

용기를 내어 한 번 성공하고 나면 부비는 언제 두려워했느냐는 듯 친구들 사이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미끄럼틀을 잘 타게 되겠지요. 우리가 쉬이 건너지 못했던 징검다리도, 끝끝내 넘지 못할 것 같던 3단 뜀틀도, 영영 타지 못할 것 같던 자전거도 어느새 잘 타고 있는 것처럼 말이지요.
다 읽고 나서는 다시 엄마가 재치 있게 무릎 미끄럼틀을 태워 주는 장면을 펼쳐 놓고 아이와 함께 무릎 미끄럼틀 놀이를 해 보세요. 하나, 둘, 세르르르르! 한 번, 또 한 번……..
이렇게 놀았던 ‘엄마 무릎 미끄럼틀’을 아이가 뚜렷하게 기억하지 못 할지 몰라도, 어른이 되어서도 저 의식 밑바닥에는 언제까지 아이를 떠받치는 힘으로 따뜻하고 든든하게 남아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사라지면 어디로 갈까?

이자벨 미뇨스 마르띵스 글|마달레나 마또주 그림|송필환 옮김

북뱅크|41쪽|1만3000원

이 책은, 표면적으로는 침대 밑에서 발견되는 잃어버린 양말 그리고 증발하여 구름이 되는 웅덩이의 물, 이곳에서 사라져 다른 곳에 해변으로 나타나는 모래 같은 것들에 관한 이야기이다. 그러나 한 겹 걷어 내면 우리가 사랑하는 물건과 사람들의 상실에 관한 이야기이다.
우리는 잃어버린 양말이 가는 곳과 같은 곳으로 가는지, 아니면 웅덩이의 물처럼 하늘로 증발해 버리는지 아이들은 질문을 하고, 이 책은 몇 가지 해답을 제시하며 아이들에게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하려고 한다.

학교가 처음 아이들을 만난 날

아담 렉스 글|크리스티안 로빈슨 그림|김서정 옮김

북뱅크|36쪽|1만3000원

마을에 새 학교가 지어졌습니다. 청소부의 애정 어린 보살핌을 받은 후, 프레드릭 더글라스 초등학교의 첫날이 마침내 시작되었습니다. 걱정스럽지만 호기심 많고 충동적이며 마음 약한 학교는 학교에 처음 받을 딛는 아이들을 완벽하게 대리합니다. 학교도 아이들 맞을 생각에 불안하고 떨린다는 걸 아이들이 안다면, 학교가 조금 무서운 아이도 왠지 싫은 아이도 재미있어하지 않을까요? 저자는 아이들에게 처음 문을 여는 학교의 ‘눈’을 통해 느끼는 것, 겪은 것을 재치 있게 차근차근 들려줍니다.

용기를 내! 할 수 있어

다카바타케 준코 글|다카바타케 준|김숙 옮김

북뱅크|36쪽|1만3000원

용기를 내어 한 번 성공하고 나면 부비는 언제 두려워했느냐는 듯 친구들 사이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미끄럼틀을 잘 타게 되겠지요. 우리가 쉬이 건너지 못했던 징검다리도, 끝끝내 넘지 못할 것 같던 3단 뜀틀도, 영영 타지 못할 것 같던 자전거도 어느새 잘 타고 있는 것처럼 말이지요.
다 읽고 나서는 다시 엄마가 재치 있게 무릎 미끄럼틀을 태워 주는 장면을 펼쳐 놓고 아이와 함께 무릎 미끄럼틀 놀이를 해 보세요. 하나, 둘, 세르르르르! 한 번, 또 한 번……..
이렇게 놀았던 ‘엄마 무릎 미끄럼틀’을 아이가 뚜렷하게 기억하지 못 할지 몰라도, 어른이 되어서도 저 의식 밑바닥에는 언제까지 아이를 떠받치는 힘으로 따뜻하고 든든하게 남아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사라지면 어디로 갈까?

이자벨 미뇨스 마르띵스 글|마달레나 마또주 그림|송필환 옮김

북뱅크|41쪽|1만3000원

이 책은, 표면적으로는 침대 밑에서 발견되는 잃어버린 양말 그리고 증발하여 구름이 되는 웅덩이의 물, 이곳에서 사라져 다른 곳에 해변으로 나타나는 모래 같은 것들에 관한 이야기이다. 그러나 한 겹 걷어 내면 우리가 사랑하는 물건과 사람들의 상실에 관한 이야기이다.
우리는 잃어버린 양말이 가는 곳과 같은 곳으로 가는지, 아니면 웅덩이의 물처럼 하늘로 증발해 버리는지 아이들은 질문을 하고, 이 책은 몇 가지 해답을 제시하며 아이들에게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하려고 한다.

북뱅크의 가장 사랑받는 도서

BEST SELLER

가만히 들어주었어

코리 도어펠드 글 ‧ 그림 | 신혜은 옮김

진심 어린 위로란 가만히 귀 기울이며 기다려주는 것!
좌절과 절망으로 외롭고 슬플 때, 누군가 손 내밀어준다면 얼마나 고마울까요? 그로 인해 좌절을 이겨내고 다시금 세상에 나아갈 용기를 갖게 되니까요. 꼭 말로 위로해 주고 해답을 제시하지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그저 곁에서 진심 어린 태도로 내 이야기에 귀 기울여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세상에 나 혼자가 아니구나 하는 생각에 저절로 힘이 생기지요. 이 그림책의 주인공 테일러에게 토끼는 바로 그런 존재입니다.

가만히 들어주었어

코리 도어펠드 글 ‧ 그림 | 신혜은 옮김

진심 어린 위로란 가만히 귀 기울이며 기다려주는 것!
좌절과 절망으로 외롭고 슬플 때, 누군가 손 내밀어준다면 얼마나 고마울까요? 그로 인해 좌절을 이겨내고 다시금 세상에 나아갈 용기를 갖게 되니까요. 꼭 말로 위로해 주고 해답을 제시하지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그저 곁에서 진심 어린 태도로 내 이야기에 귀 기울여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세상에 나 혼자가 아니구나 하는 생각에 저절로 힘이 생기지요. 이 그림책의 주인공 테일러에게 토끼는 바로 그런 존재입니다.

북뱅크의 신선한 새소식

BOOKBANK NEWS

No items found.
No items found.